‘패스트푸드 콤보 세트’ 아이들을 고칼로리 음료로 끌어 들여
‘패스트푸드 콤보 세트’ 아이들을 고칼로리 음료로 끌어 들여
  • 이다현 기자
  • 승인 2020.02.0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을 고칼로리 음료로 끌어 들이는 패스트푸드 레스토랑의 ‘콤보 세트’(ⓒ Getty Images Bank)
아이들을 고칼로리 음료로 끌어 들이는 패스트푸드 레스토랑의 ‘콤보 세트’(ⓒ Getty Images Bank)

어린 아이들과 청소년들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에서의 식습관을 조사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당분이 다량 함유된 음료수를 많이 마시게 되는 이유는 자동적으로 ‘콤보 세트’를 주문하는 것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한다.

이번 조사를 진행했던 ‘NYU Langone 메디컬 센터’의 연구원들에 따르면, 5대 주요 패스트푸드 체인점을 방문했던 어린이들은 무가당 음료나 물과 함께 섭취를 한 경우에 비하여 탄산음료, 첨가당 티 혹은 주스 내지는 향료 첨가 우유와 함께 섭취하였을 때 179 칼로리를 더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미 공중 보건 저널(American Journal of Public Health)’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던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서 연구원들은 음료를 개별 구매하지 않고 번들로 묶인 세트로 구매하였을 때, 음료만으로도 평균 82 칼로리를 더 소비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에 연구원들은 부모들이 콤보 세트를 주문하게 되면, 무가당 음료나 물 혹은 음료 자체를 구매하지 않은 부모들에 비하여 아이들에게 대략 24%의 칼로리를 더 제공하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또 NYU Langone 및 NYU 와그너 공익사업 대학원(NYU Wagner Graduate School of Public Service)의 주민 건강학과 부교수이자 본 연구의 수석 조사관인 브라이언 엘벨(Brian Elbel) 박사는 “콤보 세트로 음료를 구매하지 않아야 고칼로리의 음료 소비를 줄일 수가 있고, 아울러 이런 액체형 칼로리 때문에 급증하고 있는 아동 비만율을 떨어뜨리는데 도움이 된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를 위해서, 엘벨 박사와 그의 팀은 2013년 1월부터 2014년 6월 사이에 맥도날드, 버거킹, KFC, 웬디스, 서브웨이 매장 내 식사 혹은 테이크아웃 주문을 했던 1에서 18세 사이의 소년과 소녀 483명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식습관을 조사했다. 

패스트푸드 점에서 아이들이 마시는 고칼로리의 탄산음료는 ‘콤보 세트’에 포함되어 있다.(ⓒ Getty Images Bank)
패스트푸드 점에서 아이들이 마시는 고칼로리의 탄산음료는 ‘콤보 세트’에 포함되어 있다.(ⓒ Getty Images Bank)

연구팀이 계산한 참가 청소년들이 섭취했던 칼로리 수치는 ‘미 국민 식이요법 가이드라인’이 지정한 권장치의 한계 범위인 120~180 칼로리를 초과했는데, 이는 설탕이 함유된 음료 섭취가 주요 원인일 확률이 매우 높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연구원들은 설명하고 있다. 

엘벨 박사는 “19세 미만의 미국 청소년들 중 대략 17%가 비만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진 원인들 중의 일부는 설탕을 통한 칼로리 섭취량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한다. 

이어 엘벨 박사는 “이번 설문조사 참가자들 중에서 콤보 세트를 구매한 비율은 전체의 절반 이하인 42%였다. 하지만 문제는 콤보 세트 구매의 74%가 아이들 용 ‘키즈 세트’였다는 것이다.”라고 보고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설문조사에서 집계된 전체 음료의 대략 절반인 49%가 탄산 음료였으며, 그 나머지는 각각 주스가 38%, 향 첨가 우유가 5%, 보통 우유가 2%, 그리고 물이 1%였다. 기타 5%는 아이스 티, 레모네이드 그리고 핫 초코로 구성되었다. 점포 내에서 먹은 경우에 비해 테이크아웃으로 구매한 참가자들이 평균 14% 정도 음료 칼로리 소비가 적었다.

이번 설문조사 분석에 따르면, 콤보 세트 구매보다는 효과가 적기는 했지만, 성별과 연령도 당분 함유 음료 구매의 주요 변수였다. 아동보다는 청소년의 당분 함유 음료 구매 비율이 22%가 높았으며, 여성보다는 남성이 31%가 더 높았다.

한편 엘벨 박사는 “우리들의 연구가 비만과 패스트푸드 콤보 세트와의 관계에서, 그 원인과 효과를 명확하게 규명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정책 입안자들이 이런 종류의 연구들을 공중 보건 정책 에 잘 활용하게 된다면, 건강에 해로운 당분 함유 음료들의 소비 감축에는 큰 효과가 있을 것이다”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